•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포토뉴스

thumbnails
경인일보 교육

[우리들의 목소리]'25㎝의 사랑' 머리카락 기부

어린이 암환자에 가발제작 목적 염색·파마 등 손상 없어야 가능 사랑의 길이는 몇 cm일까? 이 질문에 당당히 답할 수 있는 사람은 얼마 없을 것이다. 하지만 필자는 그 누구보다 당당하게 대답할 수 있다. 사랑의 길이는 25cm다. 그 길이가 가진 의미가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대단하기 때문이다. 25cm는 암, 백혈병 등으로 머리카락이 빠져 자신감을 잃은 사람에게 가발을 만들어 선물할 수 있도록 기부하는 머리카락의 길이이다. 긴 가발을 만들기 위한 길이이지만, 단발 가발을 원하는 사람도 있어 최소 15cm에서 25cm 이상까지 받는다고 한다. 인조모로도 가발을 만들어 사용할 수 있지만, 치료를 겪으며 약해진 피부가 예민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인모로 가발을 제작해야 한다. 예전에는 한국 백혈병 어린이재단, 가발 제조 업체 하이모 등등 여러 곳에서 머리카락 기부를 받았지만, 상태가 좋지 않은 모발 관리의 어려움과 가발 제작 회사의 사정으로 캠페인을 중단했다. 현재 머리카락 기부를 받는 재단은 '어'린 암 환자를 위한 '머'리카락 '나'눔, 어머나 운동본부가 유일하다. 머리카락이 기부 대상이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사람은 많지만, 머리카락을 기부하고 싶다고 해서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