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단국대, 중국인 유학생 등 자가격리 시설 운영

단국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산 예방을 위해 개강 연기와 졸업·입학식 전면 취소에 이어 생활관 입사가 예정된 중국과 동남아 여행 이력 유학생을 위한 자가격리 시설을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자가격리는 죽전, 천안 양캠퍼스의 생활관 2개 동 528개실(죽전 426실, 천안 102실)로 운영되며 해당 유학생에게는 1인 1실과 도시락이 제공된다.

 무증상이라도 입국 후 14일 간의 자가격리가 필요한 만큼 유학생들은 오는 24~26일까지 생활관에 입소해 2주간 지낸 후 3월 16일 개강에 맞춰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내국인 입사생들은 유학생의 자가격리 해제와 전문기관의 생활관 방역이 종료되는 3월 14일부터 입사하게 된다.  

단국대는 구성원들에게는 해외출국 자제와 해외출국을 했을 경우 2월 말까지 입국해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을 둘 것과 도서관 등 다중이용 시설은 문진표를 비치하고 발열체크를 강화하기로 했다.  

김수복 총장은 "대규모 유학생 입국에 앞서 3월 16일 개강시점까지 특정 지역의 유학생을 배척하지 않고 내외국인 재학생과 전 구성원의 차별없는 고통분담과 안전조치를 위해 매일 현황을 점검하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충남지역 중국 유학생은 20개 대학에 국내 체류 984명과 중국 출국 2354명 등 3338명(입국 346명, 입국예정자 2008명)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