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2021 수능 영어의 대입 영향력 점검 필수!

수능영어 1등급을 받아야만 상위대학에 합격할 수 있을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수능영어 2~3등급이지만 상위대학이나 의대에 합격한 사례가 나오고 있다. 이는 수능영어의 대입 영향력이 각 대학마다 상이하다는 것을 알게 되면 쉽게 이해가 될 수 있다. 

 

 

고려대 자연계열 합격생
영어 3등급!

 

서강대 인문계열 합격생 
영어 3등급!

 

서울대 2018 대입, 2019대입
 영어4등급 합격생!

 

서울대 영어 1~4등급 점수차 
1.5점 불과 
연세대 1~4등급 점수차 
25점

 

 

영어영역은 2018년 수능부터 절대평가를 도입, 등급제 성적이 제공되며 대학에서 표준점수를 반영하는 국어, 수학과 다른 방식으로 평가가 진행되는데 영어의 경우 등급을 점수화해서 활용하거나 가점/감점으로 적용하고 있어 수능영어의 영향력이 전반적으로 축소되고 대학마다 등급별로 부여하는 점수차에 따라 유불리가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한다.

 

 

영어 절대평가의 변별력
서울대, 고대, 서강대 "미약"!
연세대, 경희대, 외대, 시립대, 숙대 "강력"!
2등급 합격가능성 낮은 경희대, 연세대!

 

 

영어 절대평가 시행 시 최초 영어의 사교육비가 경감과 경쟁완화를 표방했지만 그 본래의 취지가 달성되었는지는 사실상 의문이다. 중상위권 학생의 경우는 1등급만 맞추면 된다는 목표로 인해서 사교육 시장이 자극되고 있다는 비판도 있다. 무엇보다 수능영어의 난이도가 매년 달라지고 있어서 수험생들의 사교육 의존도 역시 높아지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다. 사실 상대평가때보다 절대평가의 수능영어가 상위 등급을 받기가 쉬워졌다는 점은 사교육에 대한 의존도를 더욱 높게 하는 것이 사실이다. 이는 아래의 언급내용을 보면 이해가 되실 것이다.

 

교육계 한 관계자는 “교육부는 2018학년 수능부터 영어를 절대평가로 실시하고 있다. 절대평가의 경우 원점수 100점만점 중 90점이상일 경우 1등급을 받는다. 이후 10점 간격으로 이어지는 총 9등급 체제다. 당시 교육부는 상대평가에 비해 경쟁완화로 사교육비 경감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90점만 받으면 더 이상 경쟁하지 않아도 된다는 이유에서다”며 “그렇지만 상황은 정반대로 흐르고 있다. 상위권 학생들 사이에선 영어를 이른 시기에 끝내자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중상위권의 경우엔 90점이상을 목표로 영어를 대비하기 시작했다. 두 경우 모두 사교육에 의존하는 것으로 이어진 셈”이라고 지적했다.

 

2021 대입에서 인서울대학 15개교의 정시 수능영어 반영방법을 꼼꼼히 살펴보고 절대평가제의 수능영어제도하에서 우리 수험생 각자에게 가장 유리한 대입전략을 선택하길 바란다.

 

 

 

2021 대입에서 인서울대학 15개교의 정시 수능영어의 등급간 점수차를 세부적으로 아래와 같이 살펴보자.

 

 

위에서 보면 고려대와 서울대는 등급별 환산점수의 차이가 사실상 크지 않다.  특히 서울대의 경우는 그 차이가 아주 경미하다. 이외 서강대를 제외한 나머지 대학의 경우는 등급별 환산점수가 상대적으로 큰 편이다. 무엇보다 위의 등급별 점수차이로 보면 연세대, 경희대 등은 수능영어의 등급간 점수차이가 엄청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위의 수능영어 등급간 점수차를 꼭 고려하여 '2021대입전략'을 고민하셔서 성공 대입을 누리길 바란다. 

 

 

 

[출처] 평범엄마의 대학입시노하우와 알짜교육정보 블로그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