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단국대(용인), 유학생 자가격리

中·동남아 여행 이력 학생 대상
죽전·천안 생활관 1인 1실 제공
내국인, 방역후 내달 14일 입사

 

단국대학교가 코로나19(신종 코로나) 확산 예방을 위해 생활관 입사가 예정된 중국 및 동남아 여행 이력 유학생을 위한 자가격리시설을 운영키로 했다.

자가격리는 죽전, 천안 양 캠퍼스의 생활관 2개 동 528개실(죽전 426실, 천안 102실)로 해당 유학생에게는 1인 1실과 도시락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무증상이라도 입국 후 14일 간의 자가격리가 필요한 만큼 유학생들은 오는 24~26일 생활관에 입소해 2주를 지낸 뒤 3월16일 개강에 맞춰 수업에 참여하게 된다.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은 국가의 유학생들은 별도의 생활관을 마련해 감염 확산을 차단하고 내국인 입사생들은 유학생의 자가격리 해제와 전문기관의 생활관 방역이 종료되는 3월14일부터 입사하게 된다.

이와 함께 단국대는 유학생들이 자가격리기간 중 공포심이나 심리적 불안을 줄이기 위해 총장, 지도교수, 재학생의 릴레이 응원 전화 및 문자 발송과 수강신청 등 다양한 대학생활 팁을 담은 영상을 제공한다.

또 커리큘럼을 포함한 학과별 안내 영상, 국가별 취향을 최대한 고려한 도시락을 제공하고 지역 보건소와 연계해 1일 2회 발열 체크 등을 할 계획이다.

생활관이 아닌 교외에서 생활하는 유학생들에게는 입국 후 2주간의 경과 과정을 확인하기 위해 오는 28일까지 전원 입국할 것을 안내하고 이들의 입국정보는 출입국관리사무소를 통해 확인할 방침이다.

김수복 총장은 "개강 전까지 특정 지역의 유학생을 배척하지 않고 내·외국인 재학생과 전 구성원이 차별없는 고통분담과 안전조치를 위해 매일 현황을 점검하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