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학생기자

<신성고> 서킷 브레이커즈란 무엇인가

서킷 브레이커즈(circuit breakers)

 

 

주식매매 일시 정지 제도. 증권 시장에서 주식 가격이 크게 급락할 때 시장 참여자에게 투자 여부를 좀 더 냉정하게 생각하는 시간을 주기 위하여 거래를 일시 중단시킨다. 전기 회로에서 서킷 브레이커는 과열된 회로를 차단하는 장치를 말한다. 

 

1987년 10월 미국에서 사상 최악의 주가 대폭락사태인 블랙먼데이(Black Monday) 이후 주식시장의 붕괴를 막기 위해 처음으로 도입됐다. 우리나라에서는 1998년 12월 처음 도입됐다. 

 

서킷브레이커는 3단계로 나뉜다. 1단계는 종합주가지수가 전일에 비해 8% 이상 하락한 경우 모든 주식거래가 20분간 중단되며, 이후 10분간 단일가매매로 거래가 재개된다. 2단계는 전일에 비해 15% 이상 하락하고 1단계 발동지수대비 1% 이상 추가하락한 경우에 발동된다. 3단계는 전일에 비해 20% 이상 하락하고 2단계 발동지수대비 1% 이상 추가하락한 경우 발동되며, 발동시점을 기준으로 모든 주식거래가 종료된다.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으로 주식시장이 크게 추락하면서 3월초 서킷 브레이크가 수차례 발동됐다.

 

사이드카(sidecar)도 자본시장이 과열되거나 급랭하는 경우 시장 참여자들을 진정시키기 위한 조치라는 점에서 서킷브레이커즈와 비슷하다. 다만 적용되는 시장의 범위가 사이드카는 주가지수선물 시장인 반면, 서킷브레이커는 앞선 사이드카 적용범위를 포함하여 현물시장까지를 포괄한다.

 

선물시장은 수량이나 규격·품질 등이 표준화되어 있는 상품 또는 금융자산을 계약시에 정한 가격으로, 장래의 일정 시점에 인수·인도할 것을 약속하는 거래가 조직화된 곳으로 외환시장이나 상품거래소 또는 선물거래소 등이 있다.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