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경기북부 랜드마크 '숲 속 교육청사' 9월 개방

 

북부청사, 13억 들여 9200㎡ 완공
구상나무길등 시민휴식공간 활용


경기도교육청 북부청사 광장에 '숲'이 들어섰다. 도교육청은 전국에서 처음으로 시도한 '숲 속 교육청사' 공사를 완료해 오는 9월부터 개방한다고 14일 밝혔다.

도교육청이 지난해 10월부터 13억원을 투입해 9천200㎡ 규모로 조성한 숲은 인공 조경을 최대한 배제하고 본연의 기능을 살리는 데 중점을 뒀다.

공간 별로 ▲느티나무 사이를 거닐 수 있는 바람길 숲 ▲경기북부의 희망과 평화를 상징하는 구상나무 길 ▲메타세쿼이아와 상록수로 구성한 미세먼지 차단 및 저감 숲 ▲도봉산과 천보산 등 청사 주변에 자생하는 쪽동백, 산사나무 등이 있는 녹음 숲 ▲계절별로 다양한 꽃이 피어나는 향기 숲 등의 의미도 부여했다.

조창대 도교육청 운영지원과장은 "북부청사 숲은 자연 속의 공공청사라는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 것으로 경기북부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자연을 체험하고 추억을 만드는 공간, 자연 속에서 숨 쉬고 휴식하는 쉼터로써 누구나 찾아와 자연을 즐길 수 있는 체험과 소통, 휴식의 공간으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