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경기학생 '못쓴 학교급식비' 10만원씩 지급

도교육청·道 등 1700억 규모 '식재료·모바일 상품권' 자율 선택
일각 개인정보 노출·질 저하 우려… 관련 사이트 접속장애 소동


코로나19로 지난 3월부터 5월까지 미사용된 학교급식경비가 경기 지역 각 학생 가정에 1인당 10만원 상당의 식재료 꾸러미와 모바일 상품권으로 지급된다.

급식이 중단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생산 농가와 납품업체를 돕는다는 취지지만 일각에서는 개인 정보 유출이나 식재료 질 저하에 따른 학교 민원 발생 등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온다.

19일 도교육청에 따르면 경기도교육청, 경기도, 경기도의회, 경기시장군수협의회, 경기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이같은 내용에 합의하고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3∼5월 미사용 학교급식 경비는 총 1천700억원(교육청 879억원, 경기도 235억원, 시군 586억원)이다. 도내 유·초·중·고·특수학교 재학생이 169만명 임을 감안할 때 1인당 10만원씩 받을 수 있다. 시·군 중 긴급돌봄예산 등으로 학생들에게 식재료를 이미 지원한 용인시와 안산시는 각각 6만8천원과 8만5천원을 지원받는다.

식재료 꾸러미는 농·축·수산·가공품을 대상으로 학교 구성원 의사를 반영해 각 학교가 자율적으로 결정하도록 했다. 모바일 상품권도 학부모가 '농협몰'을 통해 쌀, 과일, 채소, 축산, 수산, 김치, 가공식품 등 식재료를 기호에 맞게 구매할 수 있다.

도교육청은 이 사업으로 관련 종사자의 안정적인 일자리를 확보하고 식재료 꾸러미 물류 배송과 관련된 1만3천개 이상의 단기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일각에서는 학생 개인 정보 노출, 식재료 품질 저하 등 우려가 나오고 있어 이를 보완하는 대책들도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된다.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경기지부는 성명을 통해 "학생 개인의 기본 정보가 공급업체나 택배 회사 등에 그대로 넘겨져 개인 정보가 노출될 우려가 있다"며 "학교 급식을 교육 활동의 일환으로 보지 않은 사업으로 정책 제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이날 모바일 상품권을 받기 위해 농협몰에 접속한 학부모들은 이용자가 몰리면서 접속 대기 상태가 계속되는 등 혼선을 겪기도 했다.

모바일 상품권을 받기 위해서는 농협몰에서 학부모 자격으로 회원 가입을 해야 하는데 이 절차가 제대로 진행되지 못한 것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식재료 꾸러미와 모바일 상품권 지원은 생산 농가와 납품업체 등 학교 급식 관계자들을 도울 수 있는 사업"이라며 "서버문제 해결 등이 각 가정에 잘 전달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관련기사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