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한경대, 한국복지대와 통합 따른 "지역사회 오해 불식" 적극 소통 나서

 

안성 국립한경대학교가 최근 추진 중인 한국복지대와의 통합과 관련해 지역사회에 퍼진 오해를 불식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소통 행보에 나서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한경대는 최근 학령인구의 지속적 감소로 고교졸업인원 대입정원이 부족해짐에 따라 대학 경쟁력 제고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음을 인식하고, 이같은 문제를 타개하기 위해 내부 구성원들과의 공감대를 형성한 뒤 인근 지자체에 위치한 한국복지대학교와의 통합을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후 한경대는 지난해 4월 한국복지대에서 두 대학 간의 통합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한 뒤 같은해 5월 두 대학의 구성원이 참여하는 통합추진협의회를 구성했다.

또한 11월과 12월에는 통합 추진을 위한 외부 전문기관에 컨설팅 계약을 체결하고, 두 대학의 구성원 모두가 참여한 가운데 통합설명회를 개최해 '통합추진 기본원칙'을 세우고 동의를 이끌어 냈다.

특히 한경대는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통합실무위원회를 운영하며, 설문조사와 구성원 인터뷰, 온라인 통합설명회 등을 통해 '통합 세부계획 기본 기준(안)'을 확정했다.

확정된 세부계획에는 두 대학은 대학본부를 안성캠퍼스에 두고 1대학 2캠퍼스 18개 학부로 운영하고, 통합 직후엔 한국복지대 유니버설 건축과 등 3개 학과를 한경대로 편입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또 'THE(기술·인간·환경) 친화적 길을 만드는 대학'을 비전으로 '웰니스산업 융합 특성화대학', '장애인 통합고등교육 거점대학', '미래융합산업 기술 특성화대학' 등을 3대 특성화 영역으로 삼기로 했다.

한경대는 이같은 내용을 토대로 지난달 25일 두 대학의 재학생과 교직원 등을 대상으로 통합 찬반 온라인 투표를 실시했고, 찬성표가 압도적으로 나옴에 따라 한국복지대와 '대학통합 합의서'를 체결하고 이를 교육부에 제출했다.

하지만 안성 지역사회가 두 대학의 통합 문제를 두고 '지역경제 침체'와 '정원 축소', '대학본부의 평택 이전' 등을 이유로 집단 반발하고 나섰다.

실제 안성시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달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통합 반대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고, 김보라 시장과 이규민 국회의원도 보도자료를 통해 '통합 반대의 입장'을 공식화했다.

 

 

이에 한경대는 안성시의회와 안성시, 기자간담회 등을 잇따라 개최해 통합 추진의 배경과 과정, 미래 지향점 등을 자세히 설명하고, 시민들이 오해하고 있는 내용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해명에 나섰다.

한경대 관계자는 "두 대학 간에 통합이 성사되면 지역 특성에 맞게 일부 학부가 개편돼 이동하지만 시민사회가 우려하는 것처럼 정원이 축소되지 않고 되레 증가 되는 만큼 지역경제에 악영향을 미치는 일은 없다"며 "대학본부도 기존대로 이전 없이 안성에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임태희 총장도 "이번 두 국립대학의 통합은 교육 혁신을 통한 대학 경쟁력 강화를 기치로 내·외적 규모 확대와 이를 통한 교육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추진하고 있다"며 "특히 대부분의 대학 간의 통합은 축소 통합 방식으로 진행되지만 이번 경우에는 오히려 규모를 늘리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만큼 시민들이 이 부분을 잘 인식해주길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통합합의서 체결식 사진 좌측이 한경대 임태희 총장, 우측이 한국복지대 이상진 총장 /한경대 제공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