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등록금 반환·선택적 패스 도입을" 직접 시위·행동 나서는 대학생들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대학생들의 등록금 반환 목소리에 더불어민주당이 '현금지원불가' 방침(6월 21일자 4면 보도)을 정한 가운데 학생들이 직접 학교를 상대로 등록금 반환과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요구하는 등 직접적인 행동에 나섰다.

22일 수원 경희대 국제캠퍼스 정문 앞 지하보도 벽면에는 경희대학교 행정을 비판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경희대 양 캠퍼스 총학생회는 이날 서울캠퍼스 본관 앞에서 등록금 환불과 선택적 패스제 도입을 촉구하는 피켓 시위를 진행했다

 

 

23일에는 서울과 수원 캠퍼스에서 학습권 침해 사례 발표 등 학생들이 참여하는 '경희인 공동 행동'에 나선다.

성균관대도 서울 인문과학캠퍼스와 수원 자연과학캠퍼스 학생회가 합리적인 성적 도출을 위해 학교 측과 간담회 등을 진행 중이다. 총학생회는 1학기에 한해 상대평가 비율을 완화하는 등 학교 측과 논의를 해나가기로 했다. 


비대면 시험을 원할 경우 혈서를 내도록 해 논란이 일었던 한양대 학생들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등교 중지가 계속되고 있는 상황에서 학교가 학생의 입장을 묵살하고 있다며 23일 단체 행동을 예고했다.

 

 

/이원근기자 lwg33@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