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유은혜 "교육격차 등 우려… 등교수업 미룰 수 없었다"

'개학연기' 청와대 국민청원 직접 답변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4일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따른 '등교개학 연기'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직접 답변자로 나섰다.

청와대는 이날 해당 청원에 대한 유 부총리의 답변을 공개했다.

청원인은 "코로나19가 완전히 종식되거나 백신이 개발될 때까지 등교 수업을 연기해 달라"고 청원했고 25만5천여명이 넘는 국민이 동의했다.

유 부총리는 "원격수업에서 발생하는 교육격차가 우리 교육의 또 다른 고민이 될 수 있기에 등교수업이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면서 "학생이 안심하고 등교할 수 있는 학교를 만들기 위해 정부 모든 기관이 함께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종식 시기를 알 수 없는 상황에서 무작정 등교 수업을 미룰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며 "온라인을 통한 지식의 전달을 넘어, 아이들이 배움을 통해 성장하고 더불어 사는 공동체 의식을 기르려면 같은 공간에서 또래 친구, 선생님과 대면 수업을 통해 얼굴을 마주 보며 경험하는 소통과 교감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교육부와 교육청, 학교가 학업과 일상, 방역을 모두 지킬 수 있는 새로운 방역체계를 만들고 있다"며 "기초자치단체와의 협력을 강화해 추가적인 방역 인력 등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성철기자 lee@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