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안산시, 대학생 918명에 등록금 반값 지급

전국 지자체 최초·총 5억9천만원
다자녀가정 셋째이상 773명 혜택


안산시가 전국 최초로 시행 중인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을 통해 올해 상반기 동안 학생 918명에게 5억9천만원이 지원됐다.

20일 시에 따르면 안산시 대학생 본인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사업은 민선 7기 윤화섭 시장의 공약사항으로 지역 인재 육성을 위해 전국 기초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올해부터 시행하고 있다. 시는 지원 학생들에게 장학금 등을 제외한 나머지 본인 부담 등록금의 절반(연 최대 200만원 한도)을 지원하고 있다.

이에 따라 관내 다자녀 가정 셋째 이상·장애인·기초생활수급 대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된 상반기 대학생 본인 부담 등록금 반값지원 접수에는 다자녀 가정의 셋째 이상 학생 773명, 기초생활수급자 학생 109명, 장애인 학생 36명 등 모두 918명이 신청, 총 5억9천만원이 지원된다.

시는 올해 하반기부터는 기초생활수급자, 장애인 학생, 다자녀 가정의 모든 자녀로 대상을 확대해 관내 대학생들의 교육비 부담을 덜어 줄 계획이다.

하반기 접수는 다음달 17일부터 오는 11월30일까지 안산인재육성재단에서 진행하며 사전에 한국장학재단 국가장학금을 신청해야 접수가 가능하다.

지원 대상은 만 29세 이하 학생 본인과 가구원(본인 기준 조부모·외조부모·부모·배우자·자녀) 1인 이상이 함께 공고일 및 지원일 현재 안산시에 3년 이상 계속 거주 또는 합산 10년 이상 거주하고 있어야 한다.

윤화섭 시장은 "더 많은 시민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지원대상자가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교육비 부담 없이 우수한 지역 인재가 육성될 수 있도록 지자체 입장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자세한 사항은 안산시 교육청소년과(031-481-3453) 또는 안산인재육성재단(031-414-0924)으로 문의하면 된다.

안산/김대현기자 kimdh@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