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유은혜 교육부총리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학습자의 삶이 중심"

 

교육 대전환 3차 권역별 포럼 참석
다양성 보장·학생 선택권 확대 강조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29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교육이 나아가야 할 변화의 방향성에 대해 "아이들 한 명 한 명 학습자의 삶이 중심이 된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과 현장의 자율성, 지역과 연계한 분권화 등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인천 교육정보센터에서 열린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을 위한 제3차 권역별 포럼'에 토론자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포스트 코로나 교육 대전환의 핵심은 '학습자의 삶'이다"라면서 "초·중등에서 평생교육까지 이어지는 교육 시스템 전환이 필요하다. 아이들 한 명 한 명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하고 싶은 일을 체험하며 찾고, 직업으로 연결짓고, 성장한 이후에는 직업을 바꾸고 개인 역량을 강화하는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학습자의 삶을 중심으로 교육이 바뀌려면, 교육과정의 다양성을 보장해 학생의 선택권을 넓혀줘야 한다"면서 "학생의 적성이나 진로 등을 고려한 교육과정 운영의 다양성 속에서, 온·오프라인을 결합하거나 마을교육공동체와 협업하는 등 수업방식에도 창의적인 도전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도성훈 인천시교육감도 '학습자 중심 교육'의 중요성에 공감을 표하며 "교육의 본질은 '학생'이다. 포스트코로나 시대 '뉴노멀'의 출발 점도 학생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성훈 교육감은 '삶의 힘이 자라는 인천 교육'이라는 슬로건을 설명하며 "학생은 키워지는 것이 아니라, 배우고 익히며 스스로 자라는 존재가 되어야 한다. 능동적인 존재로서의 학생, 거기서 우리 교육의 본질을 찾아야 한다"고 했다.

이날 포럼에는 유 부총리와 도성훈 교육감을 비롯해 진경 국가교육회의의장, 조상식 동국대 교수, 박시영 갈매고 교사, 정제영 이화여대 교수도 참석해 새로운 교육으로의 대전환을 위한 방향과 과제에 대해 논의했다.

또 포럼이 끝난 뒤에는 인천시교육청 4층 영상회의실에서 유 부총리와 도성훈 인천시 교육감,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 민병희 강원도 교육감, 이석문 제주도 교육감과 간담회가 진행됐다.

간담회에서는 교육 격차 해소 방안과 지방자치단체와 교육현장 간 협력 체계 마련, 새로운 돌봄 모델 구축, 지방교육재정 운용 등 다양한 안건이 논의됐다.

/김성호기자 ksh96@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