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안산 상록구 유치원 집단 식중독' 원장 등 6명 기소

'안산 상록구 유치원 집단 식중독 사건'의 책임자인 유치원 원장과 관련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수원지검 안산지청 강력·보건범죄전담부(부장검사·안동완)는 업무상과실치상, 식품위생법 위반 등 혐의로 원장 A(63)씨와 영양사 B(46)씨, 조리사 C(48)씨 등 3명을 구속기소했다고 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6월 유치원 위생 관리를 소홀히 해 장출혈성대장균(O-157)에 오염된 급식을 제공, 유치원 원아 등 97명에게 식중독을 앓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역학조사를 나온 상록구 공무원에게 새로 조리하거나 다른 날짜에 제조한 보존식을 제출한 혐의(위계공무집행방해, 감염병예방법 위반)를 받는다.

역학조사 당시 납품일자를 허위 기재한 거래명세서, 도축검사증명서 등을 제출한 교사 D(32)씨와 식자재 납품업자 E(57)씨, 육류 납품업자 F(48)씨도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 조사 결과 식중독 집단 발병의 원인이 유치원 제공한 급식으로 재확인됐다. 사건 발생 이전 조리사를 고용하지 않고 급식을 제공한 사실과 영양사가 주중 1시간30분가량만 근무하며 직무를 이행하지 않은 사실 등이 추가로 드러났다.

다만 검찰은 A씨 등이 보존식을 폐기하고 고의적으로 역학조사를 방해하는 행위 탓에 어떤 음식 때문에 집단 감염이 발생했는지는 불분명하다고 봤다.

앞서 지난 6월12일부터 안산 상록구의 한 유치원에서 첫 식중독 환자가 발생한 뒤 원생과 가족 등 100여명이 식중독 의심 증상을 보였다. 이들 중 15명은 합병증인 용혈성요독증후군(HUS) 진단을 받아 투석 치료를 받기도 했다.

검찰은 이 사건과 유사한 집단 식중독의 재발을 막으려면 영양사 배치 기준 강화와 급식시설 전수점검, 보존식 보관의무 확대 및 제재 강화, 조리시설 내 CCTV 설치 등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건의했다.

검찰 관계자는 "해당 유치원에서 육류 등 식자재 검수를 제대로 하지 않고 위생관리를 소홀히 해 교차오염의 위험이 있었으며 냉각기능이 60% 이하인 23년 된 냉장고에 식자재를 보관한 업무상 과실이 있었다"며 "유사 사건 발생의 재발을 막기 위해 관리규정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준성·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