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정부, 수능 2주 전부터 '수능 특별 방역 기간' 운영

 

정부는 다음 달 3일 치러지는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2주 전부터 '수능 특별 방역 기간'을 운영하며 학원과 교습소, 스터디 카페에 대한 집중적인 방역점검에 나선다.

아울러 수능일부터 29일간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지정, 많은 학생들이 이용할 것으로 예상되는 각종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와 지도·순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교육부는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2021학년도 수능 집중 안전관리 방안'을 발표하고 수능 수험생 안전과 응시기회를 보호하기 위한 대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특히 오는 19일부터 내달 수능일까지 2주를 '수능 특별 방역 기간'으로 운영하면서 교육부와 각 교육청은 학원과 교습소, 지자체는 스터디 카페에 대한 방역점검을 집중 추진한다. 또 수능 1주 전부터 학원과 교습소에 대면교습과 수험생 이용 자제를 권고할 계획이다.

감염 확산 차단을 위해 '학원 감염자의 학원 내 접촉자가 확진된 경우' 학원 명칭과 감염경로, 사유 등도 교육부 홈페이지에 한시적 기간(11월19일~12월2일) 공개한다.

시·도 및 학교 여건에 따라 시험장학교 등은 수능 다음날인 11월 4일 원격 수업으로 전환하거나 재량 휴업일로 지정·운영할 수도 있다.

확진·격리 수험생을 지원하기 위한 대책도 발표했다.

시·도마다 거점 병원과 생활치료센터를 운영하고 병상을 안정적으로 마련하기 위해 모두 29개소 시설, 120여개 병상을 우선 확보했으며 수능 3주 전부터 확진 수험생은 거점 시설에 배정된다.

또한 수능 1주 전인 11월 26일 수험생의 퇴원 예정일을 파악해 실제 응시자를 확정한다.

격리 수험생을 위해서는 86개 시험지구마다 별도시험장을 운영하며, 모두 113개 시험장과 754개 시험실을 확보했다.

수능 이후 학사운영도 밝혔으며 특히 수능 이후 학생들의 활동이 늘어나고 대학별 평가 실시로 이동량 증가가 예상돼 수능일인 12월 3일부터 31일까지 '학생 안전 특별기간'으로 지정한다.

이 기간에는 학생들의 이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각종 시설을 대상으로 안전관리와 지도·순찰을 강화하고 게임제공업소와 노래연습장, 영화상영관의 경우 수능 2주 전부터 적용할 예정이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