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올해 도교육청 학교급식 위생·안전 점검단, 외부기관 0%…"신뢰성 의문"

 

올해 경기도 교육청이 진행한 '학교급식 위생·안전 점검' 점검단 구성에서 외부기관이 단 한 명도 포함되지 않아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됐다.

도교육청은 코로나19를 이유로 댔지만, 지난 2018년 구성에서도 외부기관은 2명에 불과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게다가 타·시도 교육청은 같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점검단 절반 이상이 외부기관으로 구성, 도교육청의 위생·안전 점검단 구성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소속 박옥분 의원(민·수원2)이 경기도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학교급식 위생·안전 점검 관련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학교급식 위생·점검 등에 나선 점검단 구성에서 외부기관 비율은 0%로 나타났다. 전체 1천81명이 점검에 나섰는데 공무원이 787명이었고 학부모가 294명이었다.

학교급식 위생·안전 점검은 연 2회 시행되며, 학교급식법령 준수사항 22개 항목(66점)과 지도(권장)사항 43개 항목(34점)으로 진행되고 있다.

반면 같은 기간 대전교육청의 점검단 구성은 전체 29명 중 62%인 18명을 외부 기관으로 구성했으며, 대전시청 소속 명예식품위생감시원 중 추천을 받아 신뢰성을 확보했다.

이런 지적에 도교육청은 코로나19로 외부 기관 참여가 어려웠다고 답했는데, 지난 2018년 점검계획의 점검단 구성에서도 외부기관은 2명에 그쳐 사실상 '셀프 점검'이라는 비판을 피하긴 어려워 보인다.

그 결과 지난해 하반기 2천179교에 대한 학교급식 위생·점검 결과는 A 등급 비율이 99.2%였다. 실제 위생에 문제가 없었을 수도 있지만, 턱없이 낮은 외부기관 비율로 점검에 대한 신뢰성에는 의문이 드는 것이다.

박 의원은 "2019년 위생안전 점검 결과 90점 이상의 A 등급이 99%에 달한다. 다른 시·도교육청도 90% 안팎으로 높긴 하지만, 경기도와 달리 평가에 외부인이 많았다"며 "객관성과 투명성을 담보하기 위해서는 외부 기관을 중심으로 점검단을 구성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도교육청 관계자는 "내부적으로 협의해서 외부 인력이 필요하다면 살펴보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