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ww.kyeongin.com
  • 우리학교신문
  • 안양종합학생뉴스
메뉴

경인일보 교육

[학생기자들의 '취재 수첩'-우리 생각은요]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에 '반대'

"해양 오염·생태계 문제 심각"
부정적 반응·주변국과 협의를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를 결정하면서 한국뿐 아니라 중국, 러시아 등에서 방사능 오염수 해양방류를 반대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 정부는 오는 2023년부터 30년간 약 125만t의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기로 했다. 미국은 "일본이 국제적으로 수용된 핵 안전 기준에 따른 접근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며 일본의 결정에 동의한다는 견해를 내놨다.

그러나 후쿠시마 오염수의 해양방류가 해양 생태계를 얼마나 오염시키는지 등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정확히 밝혀진 바가 없어 지자체와 어민단체 등은 국내 곳곳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고양시민들 역시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모(16)양은 "해양 오염뿐 아니라 생태계를 무너뜨릴 수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 생각한다"고 했고, 심모(16)양은 "빨리 오염수를 처리하고 싶다고 해서 돌아올 피해는 생각하지 않고 성급하게 결정한 것이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우려를 전했다.

이모(55)씨는 "자국의 폐기물은 자국에서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전했고, 장모(42)씨는 "방사능 방출 원소가 해양생물에 농축되면 장기적으로 그에 따른 처리비용이 증가하고, 사람들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 방류로 인한 피해에 대해 일본의 사죄배상을 요구해야 하며, 수산물 등이 오염수의 영향을 받았는지 시민들이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모(41)씨는 "후쿠시마 오염수를 방류함으로써 우리나라가 피해를 받으니 일본에 사죄배상을 요구해야 마땅하다"고 설명했다.

이씨는 "라돈 침대 파문 당시 시청과 동사무소에서 라돈 측정기를 대여해주었던 것처럼 방사능 측정기를 대여해주는 서비스가 운영되었으면 좋겠다"고 했고, 또 다른 시민 이모(42)씨도 "판매하는 수산물에 QR코드를 부착하여 고객이 자신이 구매하는 상품이 어디에서 왔으며, 어떤 유통과정을 거쳤는지 세세히 알 수 있게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가 태평양에 방류되면 환경오염뿐 아니라 제주도와 동해안에 직접적인 영향이 올 수 있는 만큼 많은 사람이 일본의 결정에 대해서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무리 핵 안전 기준에 따라 처리를 하더라도 핵 물질이 해양에 방류되는 것은 사실인 만큼 일본 측이 적극적으로 주변국과 면담을 하는 태도를 보였으면 한다.

/고양 대화중 황지영

※ 위 기사는 지역신문발전기금을 지원받았습니다.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